[김천섭칼럼] 9월의 아름다운 기도- 사랑이 담긴 말 한마디

김천섭 | 입력 : 2022/08/21 [10:25]

[김천섭칼럼] 9월의 아름다운 기도- 사랑이 담긴 말 한마디

 

미국의 '앤 그루델'은 어린 시절 구순구개열 장애로 인해 학교친구들과 거의 대화를 하지 않는소녀였습니다.  

 

금은 병원에서 수술이 가능하지앤이 자랄 때만 해도 구순구개열 수술은 힘든 일이었습니다.

간혹 친구들이 그녀의 입술에 관해 물으면 사고로 생긴 상처라고 거짓말 했습니다. 삐뚤어진 입과 부정확한 발음을 타고났다는 것은 앤에게 끔찍하기만 했습니다.


그래서 늘 우울증에 시달리며 부모를 원망하고 친구를 기피하면서 살게 되었는데 앤은 이 세상 모든 사람이 자기를 싫어한다고 생각하며 자랐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앤이 다니던 학교에서 속삭임 검사(The Whisper Test)라는 것을 시행했습니다. 검사는 칸막이를 치거나 학생이 한쪽 귀를 막은 채, 선생님이 작게 말하는 소리를 따라 말하게 하는 것으로 학생들의 집중력을살피는 검사였습니다.

선생님은 '하늘이 파랗다', '바람이 시원하다' 등의 간단한 문장을 말했고학생 대부분은 정확하게 큰소리로 따라서 말했습니다.

앤은 이 간단한 검사에 누구보다 집중했습니다. 자신의 어눌한 발음 때문에선생님이 '뭐라고 했지?'라고 말하게 되는 것이 걱정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선생님은 다른 학생들에게 하던 말과 전혀 다른 말을 했습니다.
"네가 내 딸이라면 얼마나 좋을까?"

이 말에 충격을 받은 앤은 선생님의 말씀을 반복하는 대신 물었습니다.
"선생님, 정말이셔요?" 그러자 선생님은 앤에게 인자한 목소리로 다시 답했습니다. "그럼 그렇고 말고 나는 정말 네가 나의 딸이었으면 좋겠어!"

선생님의 말 한마디가 앤의 인생을 바꾸었습니다.
앤은 이후 자기의 장애로 마음에 상처받지 않으려고 노력했고 결국 나중에는미국의 저명한 심리학자가 되어 사람들의 마음을 살피게 되었습니다. 

 

진정한 말 한마디가 위로가 됩니다.
진정한 말 한마디가 기쁨이 됩니다.
진정한 말 한마디가 슬픔을 나눕니다.
진정한 말 한마디가 의지가 됩니다.
진정한 말 한마디가 감동을 줍니다.
진정한 말 한마디가 세상을 바꿉니다.

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그 색깔을 지니고 있다고 합니다. 진심을 담은 한마디 말은 우리가 생각하는 그 이상의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교육자의 힘이자 교육의 힘이 아닐까요?

옛날 60년대 학창시절 선생님의 말씀이라면 하늘이었습니다. 요즈음은 안타깝게도 스승에 대한 존경심과 믿음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물질 만능시대 속에 인간의 존엄성마저 일그러지고 얼룩진 교육 풍토는 우리 사회가 반성하고 다시 진정한 교육을 위한 새 출발을 기대해 봅니다.

 

필자가 외부에서 받아본 감동의 글이라서 올려 봅니다.

제자는 스승을 존경하고 스승은 아낌없는 칭찬과 사랑으로 진정한 말 한마디로 학생들의 인생과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사랑이 담긴 한 마디 한마디가 우리 대한민국 교육의 축이 되길 기대해 보면서 9월의 아름다운기도로 대신해 봅니다. 

 

▲ 여준 김 천 섭. ©

 

[대전 제일고등학교 배움터지킴이 여준 김 천 섭 ]

 

☞ 인물뉴스닷컴 홈으로 바로가기 ☞클릭이사람 명단 346번~  

진실을 말하는 사람은 진실한 사람을 만날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